AI 솔루션을 자사 제품·서비스에 활용하고자 하는 중소·밴처기업에 한해 신청 가능. 지원 금액은 기업당 최대 3억원

 

디지털컨택센터 솔루션 기업 깃플과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인공지능(AI) 전문기업 레인보우브레인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년 AI 바우처지원 사업’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이번 AI 바우처 지원 사업은 데이터 수집·가공·활용, AI기술 적용, 클라우드 도입, 기술고도화 지원으로 디지털 혁신을 확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AI 솔루션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을 매칭하고 전담 기관이 대가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수요기업은 AI 솔루션을 구매해 자사 제품·서비스에 활용하고자 하는 중소·밴처기업에 한해 신청 가능하다. 지원 금액은 기업당 최대 3억원이다.

깃플과 레인보우브레인의 솔루션 수요자는 디지털 컨택센터와 RPA구축을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다. 단순 반복업무를 자동처리하는 RPA와 고객 니즈를 정확하게 이끌어내는 챗봇을 함께 사용한다.

깃플은 현대건설, 서울중구청, 이랜드이츠, 웰빙클럽 등 건설사와 공공기관, 이커머스,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사업군에 디지털컨택센터를 제공하고 있다. 레인보우브레인은 제조, 금융, 유통, 공공,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군에 RPA 솔루션을 제공해 RPA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영수 깃플 대표는 “AI바우처 지원사업으로 중소·벤처기업이 디지털컨택센터를 통해 RPA 업무자동화를 경험해보길 바란다”라면서 “고객만족도와 업무효율을 함께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I 바우처 사업 수요기업 신청기한은 오는 31일까지며 공급기업인 깃플이나 레인보우브레인과 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세부내용은 깃플에 문의하거나 홈페이지 내 챗봇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출처 :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00722000336